제목 없음
 



기업을 책임지고 있는 사장이란 사람이 이리 입이 가벼워서야 어디...

http://news.nate.com/view/20100416n04906?mid=e0102



[아시아투데이=조은주 기자] 동방신기의 일본 소속사 에이벡스의 마츠우라 마사토(松浦勝人, 45)사장이
활동 중단 경위 및 소문에 대해 트위터로 고백, 파문이 일고 있다.

동방신기의 활동 중단 선언은 음악관계자뿐 아니라 팬들에게도 많은 충격을 주었고,
일본 공식 팬클럽에는 활동을 기원하는 팬들의 메시지가 1만 건을 넘기기도 했다.

일본 언론들은 동방신기가 최고의 아이돌 그룹이었던 만큼 에이벡스 측에서도 그룹의 분열을 막기 위해 필사적이었다고 전한다.

마츠우라 사장은 팔로워인 팬들로부터 5멤버의 관계를 듣고 11일부터 트위터에 글을 남기기 시작했다.
활동 중단의 배경은 멤버 중 시아준수, 믹키유천, 영웅재중 3명이 한국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와의 마찰에 있다는 것.
게다가 멤버 사이에서도 분열이 심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마츠우라 사장은 실제로 트위터를 통해 멤버 3명과 만날 수는 있지만 최강창민, 유노윤호와는 말도 한 적 없고, 연락처도 알지 못한다고 고백했다.
이어 가장 슬펐던 때는 "지난해 일본레코드상 시상식에서 우연히 최강창민을 만나 악수를 청했지만 무시당했을 때"라고 말하기도 했다.
당시 이를 목격한 영웅재중이 불쾌감을 드러냈다고도 전했다.

마츠우라 사장은 내부 분열의 진상에 대해서도 ‘거의 사실’이라고 고백했다.
멤버 3명이 지난해 7월 SM 측에 소속계약무효 가처분 신청 소송을 낸 뒤, 나머지 두 멤버와의 관계가 악화됐다고 말했다.
공연이 끝난 뒤 따로따로 이동했고, 그룹 사진도 따로따로 촬영해 합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멤버들 재결합할 확률은 0%'라 언급한 스포츠 호치(報知)의 보도에 대해서도 ‘사실 그대로’라로 대답했다.

또 마츠우라 사장이 트위터에 “두 멤버가 유니버셜 뮤직으로 이적한다는 소문을 들었다”고 언급한 내용에 대해서
홍보담당자는 “처음 듣는 얘기이며, 그런 정보는 아직 없다"고 일축했다.

트위터에 쓰여진 글들은 현재 삭제돼있는 상태. 악영향을 우려한 팔로워들의 요청이 쇄도한 것으로 보여진다.
마츠우라 사장은 "말하지 않는 편이 팬여러분을 위한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나역시 나약한 인간일 뿐. 팬들께 죄송하다"고 사과의 글을 올렸다.

{ ⓒ '글로벌 석간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조은주 기자 chon24@asiatoday.co.kr

Angel 10-04-17  
기업을 책임지고 맡아 운영하는 최고 경영자의 입이 저리도 가벼워서야 어디...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다고 칭얼거리는 어린아이는 귀엽기라도 하지.
창민과 윤호와 말을 한적도 없고 연락처도 알지 못한다라는 대목에선 실소를 금할 수 없었는데
악수를 청했는데 무시당해서 슬펐다고 하는 대목에선 끌끌끌 절로 혀를 차게 되었네요 ㅡ_ㅡ
슬펐으면 그냥 혼자 슬퍼 하는걸로 속으로 삭이시지..
어른스럽지 못하게 수많은 사람들이 볼거라는걸 뻔히 알면서도 저렇게 대놓고 공개적으로 쓰다니
참 뭐라 할 말을 잃게 만드는 분이네요.
더구나 두 멤버가 유니버셜 뮤직으로 이적한다는 소.문.을 들었으면 정식으로 에셈에 문의를 해서
소문의 진위 여부를 먼저 확인을 하는게 제대로 된 확인 절차가 아닌가요?
얼마나 민감한 사안인지 따위는 안중에도 없나 보네요. 저 사장님은.
저따위 소.문.을 어찌 저리도 가볍게 입밖으로 내뱉을수가 있단 말입니까.
말하지 않는 편이 팬여러분을 위한 것이라 생각했지만, 나약한 인간일뿐이라니..
나약한 인간인거와 입을 함부로 가벼이 놀리는 것이 어떤 상관 관계가 있는 걸까요.
위한다는게 어떤건지를 다시 유치원에서 배우고 오셔야 할 분인듯.
3명과 계약을 맺은것도 놀라운 일인데 돔에서의 공연까지 진행을 하게 되었으니 희망고문을 당하고 있는 팬들이
이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 에이벡스로 퍼부어질 질타를 이런식으로 피해보려 했던 거라면 참으로 속보이는 짓이요
제대로 판단착오 였다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팬들을 너무 만만하게 보고 있네요. 자고로 말은 양쪽을 다 들어봐야 하는 법.
설혹 창민이가 정말로 당신의 악수를 무시? (거부라고 하지요)했다고 한들 창민이가 오죽했으면 그랬을까요. 마사장님아.
지금 당신들이 보여주고 있는 행태를 보고 있자니 나 같아도 충분히 그랬을 것 같습니다만.
트위터에서 그만 칭얼 대시고 식고 주무세요.
list       

prev 2010년 3번째 생일 [2]
next '안녕 내사랑' 티저 속 코디의 난감함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